고객지원

대표이사 인사말씀

謹賀新年

  • 임인년 새해입니다. 지난 신축년은 그야말로 복잡다난한 한해였습니다. 코로나19와 변이 오미크론, 델타 등은 지구촌의 위기 속에서 인간의 존엄 이 내몰리고 있으며 세계보건과 경제는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나락으로 떨 어지고 재난을 겪고 있습니다.

  • 애독자여러분!
    지난 신축년, 정부의 통계에 의하면 내수와 고용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다소 희망적입니다. 수출규모 6300억 달러, 무역규모 1조 2000억 달러 달 성은 G20 선진국 중 가장 빠른 회복세와 10대 경제대국의 위상을 굳건히 지키고 있습니다.

  • 하지만 신축년 부산 수출은 121억 2150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123억 5616만 달러)에 비해 1.9%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산업의 수도권 집중 이 편향된 것으로 나타나 지방경제의 홀대를 느끼게 됩니다.

  • 우리나라 무역의 35%를 차지하는 우리지역 동남권(부•울•경) 주력산업인 조선의 경우 사상 최대의 수주량을 확보하고 석유화학 수출도 처음으로 500억 달러를 돌파해 주력산업과 신산업이 모두 경쟁력을 높이고 있으나 수도권에 집중된 포플리즘 구조경제로 인해 산업 활성화에 저해되고 있 습니다.

  • 크게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시스템 반도체, 친환경차, 바이오헬스 등 3대 신산업과 2차전지, 올레드 문화콘텐츠 등 메모리반도체는 압도적으로 세 계 1위를 지켜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류의 열풍 을 잘 이용해 온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아야겠습니다.

  • 본지는 우리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여전히 일구일품(一漚一品)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2017년부터 지역 중소기업인에게 수여하고 있는 “혁신강소기업경영대상”(장관 상 및 도지사 상 시장 상) 등을 (사단법인) 아시아기업경영학회와 함께 2019년까지 시상해 왔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자연 순연되고 있습니다.

  • 임인년 올해도 코리아 프레미엄 시대에 걸맞게 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중 소기업가들의 수출 증가에 도움이 되는 정보와 기업 브랜드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혁신기업 발굴에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애독자 여러분의 사랑 과 건승을 기원 드립니다.

  • 2022년 1월 3일

  • 발행인•대표이사 김 성 봉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