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산항 이용 산업체 매출액 11.7% 증가 - BPA, '2020년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실태조사'
  • 기사등록 2021-01-25 11:59:52
기사수정

[부산경제신문/조경환 기자]


부산항 해운항만산업체의 2020년 매출액이 31.2조원으로 전년 대비 1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항만공사(BPA)는 부산항 해운항만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실태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실태조사’는 BPA가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기업들의 경영실태, 애로사항 등을 파악하여 해운항만산업 및 연관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자 2017년에 처음 추진되었으며, 지난 2019년에는 국가승인 통계로 지정됐다.


2020년 실태조사는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비대면으로 조사되었으며, 조사대상은 2018년 전국사업체조사(통계청)의 업종분류(세세분류)가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분류체계’업종에 해당하는 사업체이다. 다만, ‘선용품공급업’과 ‘선박수리업’, ‘육상운송업’은 정확한 모집단 선정을 위해 관련 협회 및 단체의 명부를 활용하여 선정했다.


조사내용은 사업체의 △일반현황, △종사자 현황, △사업현황, △기술혁신 현황, △부산항 이용 현황 등이며, 업체의 경영실적은 2019년 12월말 기준 자료로 코로나19 영향은 반영되어 있지 않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2019년 12월말 기준으로 부산항을 이용하고 있는 해운항만산업 전체 사업체수는 전년대비 3.2% 증가한 10,054개로 나타났으며, 이중 부산과 창원 소재 사업체는 7,347개로 73.1%에 이른다.


또한, 부산․창원 소재 사업체 7,347개사의 종사자는 총 80,117명으로 이 중 부산항 해운항만분야 업무를 담당하는 종사자는 86.2%인 69,090명으로 전년 조사결과인 69,901명 보다 소폭 감소(△1.2%)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1.7% 증가한 31.2조원이고, 영업이익도 30.1% 증가한 1.8조원으로 나타났으나, 경영실적 개선 정도에 대한 설문에는 49.7%가 악화되었다고 응답해 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이 설문조사 시점(2020년 9월~11월)에 표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발전을 위해 필요한 지원이 무엇인지에 대한 조사에는 세금 감면에 33.3%, 융자 등 자원 지원 확대에 19.7%, 시장 정보 제공에 9.9%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외 상세한 내용은 부산항만공사 홈페이지(www.busanpa.com)에서 조사결과 보고서를 제공(정보공개 - 부산항 통계 - 부산항 해운항만산업 실태조사)하고 있어 누구나 다운로드하여 확인할 수 있다. 


남기찬 사장은 “BPA는 매년 해운항만산업 실태조사를 실시해 산업계 전체의 변화를 읽고, 지원책을 모색해 오고 있다. 2021년 올해는 항만연관산업체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실질적 지원에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항만공사는 작년 9월말 항만연관산업체의 코로나19 극복과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위해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사)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여 부산항 연관산업 육성 지원 계획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에 대한 실행력 강화를 위해 부산항 연관산업 대표 단체인 (사)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5 11:59:5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부산은행
부산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
동양야금공업
원음방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